Synopsis

以1920年在中國吉林省鳳梧洞聯合獨立軍摧毀日軍第19師團,取得巨大勝利的鳳梧洞戰鬥,與青山里戰爭一同被譽為”獨立運動史”為原型的故事。

“Based on the Bongo-dong battle in 1920, which remained a great victory within the Korean independence battles
In 1920, when Korea is under Japanese rule the Korean Independence Army’s Hae-chul (YOO Hai-jin) and his subordinates are carrying out the operation to deliver funds to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in Shanghai. During the operation Hae-chul is reunited with Jang-ha (RYU Jun-yeol), a young squad commander, whose mission is to defend Samdunja. They unite and trap the Japanese soldiers in Samdunja, soundly defeating them. Now they’re chased by Japanese troops and Hae-chul finds out that Jang-ha’s mission isn’t over yet. A crucial yet dangerous task is still assigned to him. ”

임무는 단 하나! 달리고 달려, 일본군을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하라!

1919년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항쟁이 활발해진다. 일본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하고,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활용하기로 한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비범한 칼솜씨의 해철(유해진)과 발 빠른 독립군 분대장 장하(류준열) 그리고 해철의 오른팔이자 날쌘 저격수 병구(조우진)는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한다. 계곡과 능선을 넘나들며 귀신같은 움직임과 예측할 수 없는 지략을 펼치는 독립군의 활약에 일본군은 당황하기 시작하는데…

1920년 6월, 역사에 기록된 독립군의 첫 승리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에 묻혔던 이야기가 지금부터 시작된다.


Buy Ticket

Video & Photo

1 videos 5 photos